연일 계속되는 비로 꿉꿉하고 후텁지근한 장마철, 고온다습한 날씨는 무좀 같은 질병을 부르죠.

발가락 무좀의 원인균인 백선균이 번식하기 좋은 때이기 때문인데요.
사람의 몸뿐만 아니라 집안 곳곳에도 곰팡이가 피기 좋은 시기입니다.
기온이 22~30도 사이, 습도가 60%이상이면 곰팡이 생존에 최적의 조건이 갖춰지죠.

천장, 벽, 바닥은 물론 에어컨 내부, 소파 등 집안 곳곳에 곰팡이가 번식할 수 있습니다.

곰팡이는 알레르기 비염, 천식, 기관지염을 일으키거나 이를 심화시키는 원인이 됩니다.
 

눅눅해지기 쉬운 이불은 햇빛에 건조시켜주는 것이 가장 좋다. 햇빛 건조가 힘들 경우 전기장판을 이불 밑에 깔아두고 1~2시간 정도 틀어 습기를 제거하는 것이 좋다. 옷장 역시 습기제거제를 갖추는 것이 좋고, 통풍이 잘 될 수 있도록 수납 공간을 넉넉히 둬야 한다. 
 
샤워를 하고 난 후에는 몸에 물기가 없도록 건조를 확실히 해줘야 피부 트러블을 예방할 수 있다. 

 




따라서 비가 많이 내린 날에는 선풍이나 에어컨을 틀어 집안을 건조시키거나 난방을 틀어 데우는 것이 좋아요. 환기가 안 되면 곰팡이가 더 잘 자라니 자주 문을 열어주는 것도 잊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