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에는 높은 기온과 습도 그리고 자외선 때문에 각종 피부병에 걸리기 쉽다.
특히 휴가 등으로 야외 활동이 많아지기 때문에 강한 자외선 등에 의한 피부 질환을 예방하고, 탄력 있고 매끈한 피부를 유지하려면 이에 대한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검게 그을린 피부가 매력적이다?

까맣게 그을린 피부가 건강미의 상징처럼 보이지만 실은 자외선으로 인해 피부 노화가 촉진되고, 피부암 발생율이 높아진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져 있어 서양에서는 선탠을 자제하도록 촉구하는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벌이고 있다.
여름에는 일조시간이 길고 강도가 강해 피부가 붉게 달아오르고 심한 경우 물집이 생기기도 한다. 또한 자외선을 방어하기 위해 피부에 색소 침착이 일어나 그을리게 된다.
이렇게 발갛게 부풀어 오른 피부는 찬 물수건이나 얼음으로 피부를 빨리 진정시켜주는 것이 중요하고 만약 물집이 생겼으면 2차 감염의 위험이 있으므로 전문의와 상담을 하고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자외선은 피부의 멜라닌 세포를 자극해 색소를 생성하고 피부탄력 구조를 파괴해 주름, 기미, 주근깨, 잡티 등을 생기게 하고 악화시킨다.
야외에 나갈 때는 선크림 등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그늘의 반사광도 피부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외출 시 양산과 창이 넓은 모자 등으로 피부를 보호하는 것이 좋다.
특히 피임약을 먹고 있거나 임신 중인 여성, 몸 상태가 좋지 않은 여성들은 여름철에 기미가 더욱 악화되므로 자외선 차단에 신경을 써야 한다.
이미 생겨버린 주근깨나 잡티 제거에는 정상 피부에 손상을 주지 않으면서 주근깨와 잡티의 멜라닌 세포만을 선택적으로 없앨 수 있는 색소 레이저와 비타민C 이온요법 등의 미백 치료법이 주로 이용되고 있고, 기미 치료에는 필링이나 비타민C 이온요법, 국소 미백 치료제 등이 이용되고 있다.

자외선 차단제 정확히 알고 사용하자

자외선은 UVA와 UVB, 두 가지로 나뉘는데 피부가 붉어지고 화끈거리게 만드는 것은 UVB이다. 자외선 차단제 제품에 가장 흔하게 쓰여 있는 SPF(Sun Protection Factor)는 UVB의 차단지수로서 최근 SPF지수 60 이상인 제품이 출시되는 등 화장품의 자외선차단지수가 점차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수치가 효과를 나타내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무조건 높은 숫자의 제품을 사용할 필요는 없다. 오히려 요즘에는 UVB뿐만 아니라 흐린 날, 나무 그늘이나 실내에서도 태양 광선의 반사광과 유리창을 통과하는 긴 파장의 햇볕도 충분히 색소 침착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주름과 기미, 주근깨를 발생시키고 피부 노화를 부르는 UVA도 차단해야 한다는 인식이 높아지고 있다.
UVA 차단 지수는 PA로 표시되는데 ‘+’ 표시가 많으면 차단 효과가 높다. 특히 UVA는 유리를 통과하는 성질이 있기 때문에 실내에서도 SPF 15/PA+ 이상의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해야 UVA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수 있다.
선크림은 노출 부위에 세심하게 바르되 2-3시간마다 덧바르는 것이 좋고 여름철에는 물이나 땀에도 잘 지워지지 않는 워터프루프(water-proof)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여름철에 기승을 부리는 곰팡이 피부질환 무좀

무좀은 남성뿐 아니라 여성에게도 흔히 볼 수 있으며, 발바닥과 발가락 사이에 흔히 발생하는 곰팡이 질환으로 과거와는 달라진 생활양식과 항상 구두와 양말을 신고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기온이 높고 습한 여름철에 감염율이 높아지고 있다.
증상으로는 가려움증이 심하고 땀이 많이 나 불쾌한 발냄새도 날 수 있다. 증세는 다양한 양상으로 나타나는데 발가락 사이와 발바닥의 피부가 짓무르거나 작은 수포가 발생하여 합쳐지면서 진물에 흐르거나 각질 등이 생기기도 하고 심한 경우 발바닥의 각질이 두꺼워지고 피부가 갈라져 손상된 피부를 통해 이차 세균감염까지 일으킬 수 있다.
발 무좀이 심한 경우에는 발톱이나 손에도 곰팡이 균이 자라 발톱의 색깔과 두께, 모양 등이 변형되기도 한다.
대부분의 경우 임상 양상으로 쉽게 진단할 수 있으나, 비슷한 양상을 보이는 질환로 농포성 건선이나 접촉 피부염, 한포진, 특발성 각화증, 2기 매독, 비소 각화증 등이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의 진찰 및 검사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치료는 4-6주간 항 진균제와 각질 용해제 등을 의사에게 처방 받아 바르거나 복용하여야 하고 곰팡이 검사에서 음성 소견을 확인한 후에도 2-3주간 더 바르는 것을 권한다. 진물이 심하게 나거나 2차 감염이 동반된 경우에는 냉습포 요법과 항생제를 병용하기도 한다.
평상시에는 발을 하루 1회 이상 씻어 청결을 유지하고 건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통풍이 잘 되게 하기 위해 여름용 신발이나 샌들을 신고 집에서는 맨발로 지내는 것이 좋다.

일반적으로 무좀을 간단한 습진 혹은 뿌리 뽑기 어려운 병으로 여겨 의사의 진찰과 처방 없이 일반 습진 연고를 자의로 구입하여 장기간 바른 후 무좀이 악화되거나 변형되어 손,발톱, 발등, 손등, 몸까지 번져서 병원을 내원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무좀은 초기에 치료할수록 쉽게 좋아지고,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으며 완치시킬 수 있으므로, 적극적이고 안전한 치료로 여름을 상쾌하고 시원하게 보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