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의 효능 바나나는 건강식품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바나나에는 탄수화물이 25% 들어있고 비타민 A와 C가 풍부해 눈 건강과 우리 몸의 저항력을 높이는데 도움을 준다. 또 잘익은 바나나에는 펙틴이라는 식이섬유가 들어 있어 장의 기능을 활발하게 해줘 변비 예방에 효능이 있다. 바나나가 다이어트에 일조하는 것도 빼놓을 수 없다. 물과 함께 먹으면 포만감을 주는 동시에 소화를 돕고 몸속 노폐물을 잘 배출할 수 있도록 해주기 때문이다. 영국의 데일리 메일 등에 보도된 바나나의 효능에 대해 알아보자. ◆ 스트레스와 불안 해소에 도움 스포츠 영양학 전문가인 몰리 킴볼 박사는 “스트레스를 느끼면 바나나를 먹어라”고 조언한다. 중간 크기 바나나 한 개의 열량은 105㎉, 당분은 14g에 불과하다. 하지만 공복감은 가라앉히고 혈당은 서서히 올려준다. 또 비타민B6(피리독신) 하루 섭취권장량의 30%를 포함하고 있다. 비타민B6는 행복호르몬인 세로토닌 생산을 도와 위기를 평화롭게 넘길 수 있게 해준다. ◆ 뇌졸중 위험 줄여줘 아침, 점심, 저녁에 하나씩 바나나를 먹으면 뇌졸중 위험을 21%나 피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영국 워릭대학교와 이탈리아 나폴리 대학교 공동연구팀의 논문에 따르면 바나나에는 칼륨이 풍부해 뇌졸중 위험을 20% 정도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했다. 칼륨은 뇌 속 피가 굳는 것을 막아줘 뇌졸중의 위험을 떨어뜨린다. 연구팀은 “바나나 한 개에는 500mg의 칼륨이 포함되어 있다”면서 “하루 세 번 바나나를 먹게 되면 뇌졸중 위험이 낮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너무 많은 칼륨 섭취는 불규칙적인 심장박동, 과민, 메스꺼움, 설사와 같은 부작용을 일으킬 수도 있다고 했다. ◆ 덜 익은 바나나의 효능 잘익은 바나나는 일부 녹말이 당으로 변하기 때문에 단맛이 나 먹기에 좋다. 바나나는 익은 정도에 따라 흡수되는 칼로리 양이 차이가 난다. 덜 익은 바나나일수록 저항성 녹말이 더 많아 사람의 몸에 흡수되는 시간이 늦어져 혈당지수도 낮아진다. 이는 소화가 안 된 녹말이 대장까지 가는 것이므로 녹색의 덜 익은 바나나를 먹으면 열량도 적게 흡수하게 되는 셈이다. 비만을 고민해 하루 섭취 열량을 계산하는 사람이라면 녹색 바나나가 도움이 될 수 있다. ◆ 바나나의 부작용 첫번째 : 바나나를 과다 섭취하게 되면, 바나나의 효능중 변비에 좋은 만큼 심각한 장 장애가 올수 있습니다. 심한 설사와 복통에 시달릴수 있는데요. 실제로 하루에 40개 씩 먹는 것으로 다이어트에 도전한 한 여성은 복통으로 하루종일 시달려 바나나 다이어트를 포기했다고 합니다. 두번째 : 바나나에는 몸에 좋은 영양소가 듬뿍있지만, 바나나에 있는 영양소들만 섭취를 하게 되면, 영양불균형으로 몸에 기운이 빠진다거나 몸이 무거워져 생활하는데 많은 불편함을 겪을수 있습니다. 세번째 : 계속되는 활발한 장 활동으로 변비는 해결할수 있으나, 몸에 단백질, 지방, 탄수활물 등이 대변 소변으로 배출되면서 탈수상태에 빠질수 있습니다. 심한 경우 구토와 빈혈로 일상생활이 힘들어 질수 있습니다. 바나나 다이어트를 하기 위해선, 주구장창 바나나만 드시지 마시고, 바나나와 함께 바나나에 없는 모자른 영양소를 공급해줄 음식을 찾아 바나나와 함께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연예인들이 바나나 다이어트로 성공하는 것을 보고 따라하시는 분들이 많은데, 연예인들의 바나나 다이어트 방법을 보시면, 오직 바나나만 먹진 않습니다. 바나나, 감자, 샐러드 등 다른 음식과 함께 섭취하지, 오직 바나나만 먹는것은, 심각한 요요현상을 불러일으킬수 있는 잘못된 다이어트 방법입니다